미니 사막,
테를지 투어

1일차 미니 사막- 엘승타사르해(Elsen Tasarhai)의 뜻은 ‘분절되어 이어진 모래’이다. 소규모의 모래사구가 마치 초원속의 오아시스 처럼 덩그러니 있는 형태이기 때문이다. 미니 사막에서는 생딘 보드, 낙타 트래킹을 할 수 있다.

2일차 테를지- 올란바타르에서 동쪽으로 80-9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곳으로 도심과 가장 가깝고, 1993년 몽골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휴양지이다. 1960년 대에 테를지에서 수정을 채굴하였는데 지하수가 너무 많이 올라온 탓에 더 이상 채굴할 수 없게 되었다.  이곳에는 약용식물을 비롯한 여러 종류의 식물들이 분포하고 있고 6월부터는 야생화가 지천으로 피어나기도 한다. 이곳에서는 거북이 바위, 칭기스칸 기마 동상, 아르야발 사원, 등등 볼 수 있으며, 승마, 독수리와 사진 찍기, 산 트래 킹, 등등 할 수 있다.

3일차 올란바토르- 올란바토르는 처음에는 지금의 위치가 아닌 쉬레트 차강 노오르 / 지금의 어워르 항가이 아이막의 부르드 솜/1639년 어르거/ 궁전 이라는 뜻/ 라는 이름으로 세워졌다. 1911년에 만주 억압으로부터 벗어나 독립을 찾은 몽골은 제8 대 버그드 짜브장담바를 왕으로 추대했으며, /이흐후레/를 몽골 정부의 중심지로 삼고 그 명칭을 /니이스렐 후레/ 라고 했다. 다시 1924년 인민혁명이 달성된 후 혁명 영웅인 /수흐바타르/ 를 기념하여, 수도명을/ 붉은 영웅/이라는 뜻의 올란바토르라고 칭하였다.

1일차 쳉헤르 온천- 아르항가이 마을 쳉헤르 솜에 위치 하는 노천 온천은 자연 온도 86c 의 유황온천이며 고혈압, 신경통, 만성비염, 편두통,아토피등에 효험이 있는  온천이다. 꼭 수영복이 필요하다.

2일차 미니 사막- 엘승타사르해(Elsen Tasarhai)의 뜻은 ‘분절되어 이어진 모래’이다. 소규모의 모래사구가 마치 초원속의 오아시스 처럼 덩그러니 있는 형태이기 때문이다. 미니 사막에서는 생딘 보드, 낙타 트래킹을 할 수 있다.

3일차 테를지-울란바타르에서 동쪽으로 80-9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곳으로 도심과 가장 가깝고, 1993년 몽골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휴양지이다. 1960년 대에 테를지에서 수정을 채굴하였는데 지하수가 너무 많이 올라온 탓에 더 이상 채굴할 수 없게 되었다.  이곳에는 약용식물을 비롯한 여러 종류의 식물들이 분포하고 있고 6월부터는 야생화가 지천으로 피어나기도 한다. 이곳에서는 거북이 바위, 칭기스칸 기마 동상, 아르야발 사원, 등등 볼 수 있으며, 승마, 독수리와 사진 찍기, 산 트래 킹, 등등 할 수 있다.

4일차 올란바토르- 올란바토르는 처음에는 지금의 위치가 아닌 쉬레트 차강 노오르 / 지금의 어워르 항가이 아이막의 부르드 솜/1639년 어르거/ 궁전 이라는 뜻/ 라는 이름으로 세워졌다. 1911년에 만주 억압으로부터 벗어나 독립을 찾은 몽골은 제8 대 버그드 짜브장담바를 왕으로 추대했으며, /이흐후레/를 몽골 정부의 중심지로 삼고 그 명칭을 /니이스렐 후레/ 라고 했다. 다시 1924년 인민혁명이 달성된 후 혁명 영웅인 /수흐바타르/ 를 기념하여, 수도명을/ 붉은 영웅/이라는 뜻의 올란바토르라고 칭하였다.